루크 쇼

루크 쇼의 편지 : 두 골이나 넣었어요!

안녕하세요, 여러분. 사진으로 봤겠지만 우리는 올드 트라포드에서 11대11로 연습 경기를 했어요. 대단했죠!

여러 소셜 미디어를 통해 보셨겠지만 4-4로 비긴 경기에서 제가 2골이나 넣어서 아주 행복합니다! 내 팀에서는 브루노 페르난데스와 자모(다니엘 제임스)가 한 골씩 넣었어요. 상대 팀에서는 래시(마르쿠스 래시포드)가 두 골을 넣었고, 오디온 이갈로도 두 골을 넣었죠.

솔직히 제 첫 골은 견고했어요. 브루노가 훌륭한 크로스를 올려줬고, 제가 발리 슈팅으로 그대로 차 넣었죠. 기뻤어요. 제가 넣은 또다른 골은 앞으로 올라가는 데 후안 마타가 박스 가장자리에서 패스해 줘서 밀어 넣었죠. 꽤 열린 경기였어요. 공간도 많았고, 이제 돌아와서 한 첫 경기였으니까요.

모두 좋아보였어요. 가장 중요한 것은 충분한 시간을 뛰었다는 거죠. 우린 분명 실전을 위해 나아가고 있어요.
 
올드 트라포드가 조용한 가운데 경기를 하는 첫 번째 기회였어요. 피치가 더 크게 느껴졌어요. 스탠드가 완전히 비어있으니까요. 때로 몇몇 경기에선 팬들이 압박을 하기도 하고, 지쳤을 때 힘도 주는 데 그런 지지 없이 해야 하죠. 그래서 우리끼리 올드 트라포드에서 관중 없이 경기해본 경험은 값져요.

우리는 스스로 경기장에서 소음을 만들기도 했고, 우리가 뭔가 할 수 있다는 확신을 가졌죠.

중요한 건 또 한 걸음 나아갔다는 거예요. 점점 실전 경기를 하고 싶어서 흥분되고 있어요. 우리는 훈련장에서 앞으로 며칠 간 경기를 더 할 거예요. 스퍼스와 다음주에 있을 빅 매치를 준비하는 데 도움이 될 겁니다.
 

양 팀 모두 총력으로 맞붙을 큰 경기입니다. 정말 좋은 경기가 될 거예요. 정말 기대하고 있어요.

훈련 중에 우리는 날렵해보였고, 몸 상태를 갖췄고, 뛸 준비가 되어 있었어요. 고대하고 있죠. 전엔 이런 휴식기를 겪어보지 못했어요. 정말로 챔피언스리그 진출권을 얻고 싶어요.

락다움 기간은 모멘텀을 만들 기회였어요. 우린 그전까지 11연속 무패를 달리며 잘하고 있었죠.

우리는 단지 골만 넣은 게 아니라 모두가 잘 했어요. 실점도 거의 없었고, 상대를 어렵게 했죠. 그때 모습을 기억해야 해요. 이제 우리는 풀 스쿼드로 돌아왔고, 돌아온 선수들의 퀄리티까지 더해졌죠.
우리는 이제 큰 스쿼드를 갖췄고, 감독님이 누굴 내보낼지 결정하기 어려울 거예요. 제가 여러 번 말한 것처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라는 팀은 결정이 필요해요.

감독님은 팀을 선택하기 어렵게 만들 선수를 필요로 해요. 세계 최고의 팀이고, 세계 최고의 대회에서 경쟁하려면, 맨유에선 모든 선수를 푸시해야 해요.

안전하게, 잘 지내세요.

루크.

권장:

관련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