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루노 페르난데스

페르난데스의 승리 소감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웨스트 브로미치 알비온과의 경기에서 1-0 승리를 거둔 후 기쁨과 아쉬움을 함께 표출했다.

페르난데스는 웨스트 브로미치와의 경기에서 페널티킥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상대 골키퍼는 맨유에서 FA 유스컵 우승을 이끈 바 있는 샘 존스톤이었다. 첫 번쨰 시도는 막혔지만 두 번째 시도에서 결승골을 기록했고, 결국 맨유는 2020/21 시즌 첫 번째 프리미어리그 홈 승리를 기록했다.

경기 후 페르난데스는 승리라는 결과에 대한 맞족감을 나타냈다. 하지만 경기 내용에 대해서는 아쉬움을 표했다.

그는
“정말 중요한 승리였다. 올 시즌 올드 트라포드에서 첫 번째 리그 승리이기에 그렇다. 또한 승리가 필요했다”
라며

“하지만 정말 어려운 경기였다.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었다. 기회를 많이 만들긴 했지만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었다”
고 아쉬워했다. 
페르난데스
페르난데스
페르난데스는 경기에서 나온 두 차례 VAR과 모두 연계됐다. 첫 번째는 웨스트브롬의 코너 갈러거와의 충돌이었다. 주심은 페널티킥을 줬지만 VAR 모니터 관찰 결과 페널티킥은 취소됐다.

당시에 대해 그는
“내가 공을 먼저 만지고, 이후 장면은 보지 못했다. 하지만 내가 다른 선수보다 먼저 공을 만진 것 같았다”
라고 했다.
 
그리고 후반 나온 두 차례의 펜러티킥 시도 장면에 대해서는 스스로 아쉬움을 표했다. 첫 시도에서 샘 존스톤이 막았는데, VAR 판정으로 존스톤이 먼저 라인을 벗어났음이 밝혀졌고 페르난데스가 다시 키커로 나섰다. 물론 두 번째 시도에서는 성공했다.

당시의 기분은 어땠을까?

그는
“좋지 않았다. 첫 슈팅에서 골망을 흔들었어야 한다”
라며

“골키퍼가 문제가 아니다. 내가 첫 시도에서 넣지 못한게 아쉽다. 물론 두 번째 시도에서 넣었지만 첫 시도에서 넣었어야 한다고 본다”
고 했다.

이어 그는
“가장 중요한 것은 승점 3점이다. 더 좋은 경기를 펼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앞으로 그런 모습을 보여주지라 믿는다”
라고 했다.

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