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커스 래시포드

래시포드, 날카로운 기량 선보여

마커스 래시포드는 호주에서의 투어 2019 첫 프리 시즌 경기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보다 날카로운 기량을 선보였다.

토요일 퍼스 글로리와의 경기를 앞두고 기자회견을 가진 상황에서 래시포드는 그의 포지션에 대해 느끼는 바를 전했다.

“시즌 시작보다 더 좋은 컨디션인 것 같습니다.”

“이전엔 좀 힘들었죠. 모든 프리시즌에 보다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습니다. 국가대표 팀에 토너먼트를 가졌죠. 휴식이 더 짧고, 더 빨리 돌아와야 했습니다. 시즌을 시작하기 어려울 수 있습니다.”

“올해 우린 더 나아질거고 체력적으로 더 나은 컨디션이 될 겁니다.”

마커스 래시포드
마커스 래시포드

래시포드는 지난 시즌 모든 컴피티션에서 47번의 경기에 13번의 득점을 기록했다. 하지만 그가 말하는 그의 경기는 득점에 대한 것 그 이상이다. 

“한 시즌에 38번의 경기에 뛰었습니다.” 세르지오 아구에로와 해리 케인의 위업 이상인가에 대한 질문이었다. 20번의 프리미어리그 득점이었다. 

“두 번의 완벽히 다른 상황 중 한 번이었습니다. 항상 시작부터 말했고, 넘버 9이 되기 위한 득점이 아니었습니다. 가능한 자유 유동성을 노력하고 싶습니다.”

“6~7살 이후 계속해서 일했습니다. 넘버 9이 결코 되지 못했습니다. 넘버 9으로써 경기를 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다른 시스템과 포메이션에 적응할 수 있습니다.”

“그게 맨유입니다. 우린 항상 변화할 수 있는 선수들입니다. 서로 간에 변화를 줄 수도 있고요.”

솔샤르 감독은 래시포드가 더 많은 득점을 할 수 있을 거라 이전에 말한 바 있으며, 스트라이커가 이를 설명했다.

“본능적인 것에 대해 할 말이 많습니다. 꼭 필요로 한 것은 아니죠. 일정한 그림입니다.”

“슈팅을 한다면, 본능일 겁니다. 경기장에서 연습을 하지 않지만, 많은 것을 가졌다고 생각합니다.”

래시포드는 최근 맨유와 재계약을 2023년 6월까지로 체결했으며, 래시포드는 그가 클럽에서 힘을 더 보태길 바란다고 전했다. 

“클럽을 도와 득점을 하고 싶습니다. 맨유로써 우린 잘 알고 있습니다.”

“재계약에 대한 제 결정은 힘든 결정이 아니었습니다. 이미 다해냈다고 생각도 하지 않고요. 저 뿐만이 아닙니다. 드레싱 룸을 공유하는 동료들도 그렇죠. 모든 이들은 꿈을 이루기 위해 기대하고 전진하니까요.”

마커스 래시포드
마커스 래시포드

맨유의 첫 여름 경기는 호주의 2019 A리그 팀과의 경기이며, 래시포드는 선발에 나서고 싶어 한다. 

“솔직히 말해, 잘 모르는 팀입니다. 시설도 여기 너무 좋고, 며칠 좋은 훈련을 보냈습니다. 모든 이들이 경기를 기대하고 있고, 퍼스 글로리도 확신하고 있습니다.”

“우린 경기 전에 며칠이 남았습니다. 훈련도 열심히 하고 있고요.”

프리 시즌 모든 경기는 총 6번이며, 퍼스 글로리, 리즈 유나이티드, 인터밀란, 토트넘, 크리스티안순, AC밀란과의 경기가 예정되어 있다. 모두 MUTV에서 생중계 예정이다.

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