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시포드

래시포드, BBC 스포츠 특별상 수상

마커스 래시포드가 BBC 올해의 스포츠 인물 특별상을 수상했다. 전문가 패널들이 선정한 최고의 인물로 거듭났다.

맨유는 일요일 프리미어리그 리즈 유나이티드와의 대결에서 6-2로 승리했다. 이후 경기장에서 멀지 않은 살포드의 미디어시티로 이동해 BBC 행사에 참가했다. 게리 리네커와 가비 로건이 진행하는 행사였다.

리네커는
“그라운드 안팎에서 정말 대단한 활약을 선보인 선수다”
라며 한 해 동안 아동 결식과 싸운 래시포드를 소개한다.

래시포드는
“내가 어린 시절 자라오는 순간 부터 시작되었다”


“내가 걸어온 길은 마치 100미터 달리기 같다. 남들 보다 50터 뒤에서 시작했다. 훈련하고, 밥을 먹는 것 조차 쉽지 않았다. 정말 악몽같은 상황이었다. 하지만 이제는 내가 원하는 것을 이루었다”
고 했다.
 
그는
“내가 원하는 것을 이루고, 나는 어린시절부터 들어온 '다음 세대를 위해 옳은 일을 하라'는 말을 행동으로 옯겼다. 언제나 어린 아이들을 돌보고, 그들이 더 나은 삶을 살 수 있도록 기회를 줘야 한다”


“나의 모든 것은 어린 시절 어머니의 집에서 듣고 배운 것들이다. 어려운 상황에서도 그녀는 내가 옳은 사람으로 자라날 수 있도록 도왔다. 친구들은 지금도 나의 모습이 어릴적 모습과 변함이 없다고 한다”
고 했다.
사회자로부터 래시포드는 지난 3월 처음 소셜미디어에 아동 결식과 관련한 메시지를 올렸을 당시 지금과 같은 큰 호응, 정부의 정책을 움직일 수 있는 호응을 얻었을 것으로 예상하냐는 질문에
“예상하지 못했다”


“솔직히 나는 맨체스터에서 사람들, 어린이들을 돕는 일을 몇 년 전 부터 시도했다. 하지만 만족하지 못했다”
고 했다.

이어 그는
“몇 년 후 나는 어머니와 형제들에게 이야기를 했다. 당시 나는 부상을 당했다. 그들에게 '또 다른 것을 할 것이다'고 했고, 지금의 결과가 나왔다”
고 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모든 구성원들은, 래시포드에게 축하의 인사를 전한다!

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