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첼시에 4-0 승리

맨체스터유나이티드가 개막전에서 화끈한 골잔치를 펼치면서 첼시를 꺾고 기분 좋은 승전보를 울렸다.

12일(한국 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개막전에서 맨유가 첼시에 4-0으로 승리했다. 첼시를 꺾은 맨유는 개막전에서 첫 승을 신고했고, 반면 프랭크 램파드 감독은 혹독한 첼시 감독 데뷔전을 치렀다.

양 팀 모두 4-2-3-1 포메이션을 선택했다. 맨유는 래시포드를 필두로 마르시알, 린가드, 페레이라가 공격에 나섰고, 포그바와 맥토미나이가 중원을 지켰다. 4백은 쇼, 린델로프, 맥과이어, 완비사카가 구축했다.
맥과이어
맥과이어
프랭크 램파드 체제에서 첫 선을 보이는 첼시는 아브라함이 원톱에 섰고, 바클리와 마운트, 페드로가 2선에서 공격을 도왔다. 중원에서는 코바치치와 조르지뉴가 호흡을 맞췄고, 에메르손, 주마, 크리스텐센, 아스필리쿠에타가 수비라인을 구성했다.

첼시가 전반 초반부터 주도권을 잡고 맨유의 골문을 두드렸다. 전반 3분 아르하람이 아크 오른쪽에서 찬 강력한 슈팅이 골대를 강타했고, 전반 12분에는 마운트가 아크 정면에서 공간이 생기자 곧바로 슈팅으로 마무리했지만 골키퍼 정면을 향해 아쉬움을 삼켰다.
먼저 균형을 깬 건 맨유였다. 맨유는 전반 16분 래시포드가 문전으로 쇄도하는 과정에서 주마의 반칙을 이끌어내면서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자신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침착하게 골로 마무리해 선제골을 기록했다.

일격을 당한 첼시는 침착하게 만회골을 노렸다. 그러나 맨유가 탄탄한 수비를 바탕으로 첼시의 공격을 틀어막았다. 첼시는 골 결정력이 부족했고, 전반 39분에는 에메르손이 찬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오는 등 불운까지 겹쳤다.
마르시알
마르시알
공격전개 과정에서 마침표를 찍지 못한 첼시는 후반 13분 바클리 대신 풀리시치를 투입하며 공격에 변화를 줬다. 그러나 맨유가 순식간에 두 골을 터뜨리며 달아났다. 맨유는 후반 20분 페레이라의 크로스를 마르시알이 오른발로 툭 밀어 차 추가골을 터뜨렸고, 1분 뒤에는 포그바의 롱패스를 이어받은 래시포드가 뒷공간을 완벽하게 허물고 득점에 성공했다.

맨유의 골 잔치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후반 36분 첼시 수비수들이 아직 대영을 갖추지 못한 상황에서 제임스가 날카로운 슈팅으로 데뷔골을 터뜨리면서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제임스와 완-비사카
제임스와 완-비사카
출전 선수

데 헤아, 완-비사카, 린델로프, 백과이어, 쇼, 맥토미나이, 포그바, 린가드(마타 86), 안드레아스(제임스 73), 래시포드(그린우드 86), 마르시알

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