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론 완-비사카

맨유, 맨시티와 0-0 무승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맨체스터 시티와의 맨체스터 더비에서 0-0 무승부를 거두었다.

맨체스터유나이티드와 맨체스터시티는 13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트래포드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2라운드에서 득점 없이 비겼다.

홈팀 맨유는 4-3-1-2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최전방에 래쉬포드, 그린우드가 포진했고 브루노가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섰다. 포그바, 프레드, 맥토미니가 중원을 구축했고 쇼, 매과이어, 린델로프, 완 비시카가 4백에서 호흡을 맞췄다. 골문은 데 헤아가 지켰다.

이에 맞선 맨시티는 4-3-3 포메이션을 꺼내 들었다. 스털링, 제주스, 마레즈가 3톱을 구성했고 더 브라위너, 페르난지뉴, 로드리가 미드필더로 출전했다. 4백은 칸셀루, 디아스, 스톤스, 워커가 짝을 이뤘고 골키퍼 장갑은 에데르송이 꼈다.
경기 초반부터 치열한 중원 다툼이 벌어졌다. 두 팀 모두 전방 압박을 병행하면서 세밀한 빌드업을 막으려고 했다. 수비 뒤를 단번에 노린 패스를 몇 차례 시도했지만 전반 초반은 찬스 없이 지나갔다.

맨시티가 전반 20분 드디어 균열을 만들었다. 라힘 스털링이 케빈 더브라위너와 2대1 패스로 측면을 허물고 문전까지 돌파한 뒤 슈팅했지만 수비의 몸에 걸렸다. 전반 25분 가브리엘 제주스가 침투하고 리야드 마레즈의 패스가 연결됐지만, 제주스의 슈팅은 수비의 견제 속에 높이 떴다. 전반 27분 마레즈의 프리킥을 존 스톤스가 머리에 맞췄지만 약했다.

맨유도 오른쪽 측면을 중심으로 압박에 대처했다. 전반 30분 공격에 실패했지만 전방 압박해 에데르송의 패스를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가로챘다. 마커스 래시포드가 폴 포그바에게 패스했고 곧장 마무리했지만 따라붙은 존 스톤스의 몸에 걸렸다. 이어진 코너킥에서도 해리 매과이어가 헤딩으로 득점을 노렸지만 조금 높았다.

전반 35분 맨시티가 유기적인 전개로 완벽한 기회를 만들었다. 주앙 칸셀루-스털링-제주스-더브라위너-마레즈로 연결되면서 맨유의 압박을 완전히 풀었다. 마레즈의 슈팅은 데헤아에게 걸렸고, 이어진 더브라위너의 슈팅은 떴다.

전반 막판 맨유가 반격했다. 전반 40분 코너킥에서 빅토르 린델뢰프가 헤딩한 것도 부정확했다. 전반 44분 메이슨 그린우드가 시도한 왼발 슛은 몸을 던진 수비수에게 걸렸다.
맨유가 후반 초반을 주도했다. 후반 2분 맨유가 페널티킥을 얻었지만 VAR 이후 취소됐다.. 오른쪽 측면에서 탈압박에 성공한 뒤 메이슨 그린우드가 반대편에서 들어오는 래시포드에게 스루패스를 넣었다. 카일 워커가 래시포드를 걸어넘어뜨렸다. 하지만 VAR 이후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후반 7분 그린우드가 시도한 슛도 골문 밖으로 힘없이 흘렀다. 후반 9분 포그바의 스루패스를 래시포드가 받아 슈팅한 것도 부정확했다.

맨시티는 후반 15분 페르난지뉴의 중거리 슛으로 반격했다. 전방 압박은 효과를 봤지만 역습으론 연결하지 못했다. 후반 23분엔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다. 제주스가 수비 뒤로 파고들면서 수비진을 흔들었고 뒤에서 들어오는 더브라위너를 봤다. 더브라위너의 슈팅은 수비를 때렸다.

교착 상태가 좀처럼 깨지지 않았다. 맨유가 경기 막판 득점을 노렸다. 후반 43분 페르난데스가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유효 슈팅을 했지만 에데르송 가슴에 안겼다. 후반 45분 페르난데스가 시도한 왼발 중거리 슛도 골문 밖으로 향했다. 

맨시티의 반격도 성과가 없었다. 후반 추가 시간 1분 로드리의 중거리 슛이 다비드 데헤아 골키퍼에게 막혔다.

맨유 출전 선수

데 헤아, 완-비사카, 린델로프. 매과이어, 쇼, 프레드, 맥토미니, 포그바, 페르난데스, 그린우드(마시알 74), 래시포드

경고 : 매과이어

권장:

관련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