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드

프레드의 위대한 영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미드필더 프레드가 자신의 할아버지가 축구 선수가 되는 과정에 특별한 공헌을 했다고 밝혔다.

영국은 지난 6월 21일 일요일이 아버지의 날이었다. 프로 선수가 되는 과정에 가장 영감을 준 인물에 대한 질문에 프레드가 할아버지를 얻급한 것은 꽤 적절했다.

샤흐타르 도네츠크에서 2018년 여름에 맨유로 이적한 프레드는 2019/20시즌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 체제에서 큰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하지만 몇 년 전 벨루 오리존테에서는 소박한 꿈을 구고 있었다. 할아버지와 일화가 그의 이야기의 시작점이 된다.
 

“늘 절 도와준 분이죠.”
프레드가 셜마했다.
“할아버지가 제가 어린 시절에 매일 축구 아카데미에 데려가 주셨어요. 어디든 함께 했죠. 제가 축구 선수가 되고 싶어하는 꿈을 심어주신 분이죠. 정말 감사드려요.”


“할아버지도 선수셨냐고요? 아니요. 그저 절 많이 도와주셨죠. 훈련장에 데려가주셨고요. 그땐 돈이 부족해서 버스를 타고 훈련장에 가야했고, 할아버지가 차비를 내주셨죠. 모든 걸 도와주셨고, 영감을 주셨어요. 할아버지 때문에 축구를 했죠.”

 
왼발을 잘 쓰는 프레드는 어머니의 엄청난 지지에 대해서도 말했다.

프레드는 16세에 포르투 알레그리에 입단했고, 그의 어머니는 1000마일이나 남쪽으로 떨어진 벨루 오존치로 아들과 함께 이주했다. 지역에서 그레미우, 인테르나시오날 다음으로 큰 팀이었다. 
“가족 모두에게 고마워요. 특히 어머니께요.”
프레드가 '마이 인스피레이션'에 말했다.
“어머니는 일을 그만두시고 제 꿈을 위해 따라오셨어요.”


“하지만 제게 가장 여암을 준 분은 할아버지세요. 늘 제 심장의 특별한 부분을 차지할 겁니다.”


맨유의 다양한 상품을 둘러 보세요! 2019/20시즌 유니폼이 세일 중입니다!

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