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 존스

필 존스의 슬기로운 재택 생활

필 존스가 자가 격리에 돌입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선수들이 어떻게 경쟁의식을 유지하고 있는지 밝혔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선수단은 코로나 팬더믹에 맞춰 모두 집에서 각자 개인 훈련을 소화하고 있다. 떨어져 있지만 모두 활발히 연락을 하고 있다.

하지만 프로 선수들에게 중요한 것은 경쟁 의식이다. 서로가 서로에게 그리고 더욱 많은 이들을 상대로 어떻게 경쟁심을 유지할지도 큰 관심거리다.

필 존스는
“왓츠앱 그룹 채팅이 있다. 매일 바이크나 러닝 등의 상황을 공유하고 있다”
고 했다.

앙헬 고메스의 홈 트레이닝!동영상

이어 그는
“그룹 채팅에서 각자 훈련을 어떻게 하고 있는지도 나누고, 서로에 대한 이야기도 한다. 현 상황에서 연락을 유지하는 방법이다. 기술이 있기에 가능한 일이다. 지속적으로 연락을 하고 지내고 있다”
고 했다.

맨유의 많은 선수들. 해리 맥과이어, 네마냐 마티치, 폴 포그바, 제시 린가드 등은 소셜 미디어를 통해 자신의 훈련 상황을 팬들에게 공개한 바 있다. 필 존스 역시 집에서 날카로움을 유지하고 있는 방법을 공개했다.

존스는
“정부에서 권고한 내용은 하루에 한 번 바깥 생활을 허용하고 있다. 매일 나는 5km 정도 밖에서 뛰고 있다”
고 했다.
 
이어 그는
“매일 컨디션을 유지하고 체력 유지를 위해 노력중이다. 사이클 머신이 집에 있어서 활용 중이다”
며 

“모두에게 힘든 시기이다. 예방적인 차원에서 모두가 해야 하는 일이다”
고 했다. 이어 그는
“나도 축구가 너무나 그립다. 동료들도 그립고 훈련장도 그립다. 매일 하던 일들이 그립니다. 지난 15년간 쉴틈없이 했던 일이 멈추었다”
고 했다.

또한 그는
“대신 아이들과 시간을 많이 보낼 수 있는 것은 좋다. 축구선수로서 많은 곳을 다니고 호텔에서 머무르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지금은 가족과 시간을 더 보내고 있다”
고 했다.
존스는 마지막으로 팬들을 향한 인사도 빼놓지 않았다.

“어려운 시간이지만 인내를 가지고 서로를 도왔으면 좋겠다”
라며

“팬을 만큼 우리도 너무나 아쉽다. 하지만 축구가 가끔은 먼저가 아닐 때도 있다. 자주 있는 일은 아니다. 하지만 지금은 그래야 할 시기다. 삶과 건강이 축구보다 더 중요한 시기다”
라고 했다

이어 그는
“모두가 이해할 상황이라고 생각한다. 의료진들 처럼 최전선에 선 이들을 응원해야 할 시기다. 함께 이겨내고 다시 우리가 만날 좋은 날이 올 것이라고 믿는다”
라고 했다.


맨유 공식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다운로드하세요! 

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