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루노

노팅엄전 핵심 포인트

토요일 30 12월 2023 19:51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토요일 저녁 노팅엄 포레스트 원정에서 마커스 래시포드의 동점골로 반격에 나서는 듯했지만 1-2로 패배를 당했다.

전반전 별다른 움직임이 없던 경기는 니콜라스 도밍게스가 노팅엄의 선제골을 터뜨리면서 활기를 띠기 시작했다.

노팅엄은 새 감독 누누 에스피리투 산투 부임 후 첫 홈 승리를 노렸다. 맨유는 78분 래시포드의 골로 잠시 숨통이 트이는 듯했지만, 곧이어 깁스-화이트가 결승골을 터뜨리며 포레스트가 승점 3점을 모두 가져갔다.

텐 하흐 감독은 실망스러운 패배로 한 해를 마무리하게 되었다. 이스트 미들랜드에서 벌어진 경기의 8가지 핵심 포인트를 소개한다..
 
가혹한 패배

맨유는 전반전에는 거의 전진하지 못했다. 후반전에는 나아졌다. 래시포드가 도밍게즈의 선제골에 대응한 동점골을 넣은 것은 시의적절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맨유는 풀타임 동안 시티 그라운드에서 많은 것을 보여주지 못했다. 불과 나흘 전 애스턴 빌라를 상대로 거둔 기분 좋은 역전승의 여운을 생각하면 특히나 아쉬운 결과다.

전환점

축구에서 미세한 차이가 승부를 가르는 경우가 많다., 비록 맨유가 경기 내내 최상의 컨디션은 아니었지만 결승골을 위한 플레이 순서가 다르게 끝났더라면 어땠을지 상상해볼 수 있다. 깁스-화이트가 페널티 지역 가장자리에서 하단 구석으로 컬링 슈팅을 날리기 직전에 크리스티안 에릭센에게 비슷한 기회가 주어졌다. 이 슈팅을 맷 터너가 막아냈다.

득점에 성공한 래시포드

비록 승점을 얻는데 실패했지만 마커스 래시포드가 다시 득점포를 가동한 것은 맨유에 긍정적인 신호였다. 맨유의 10번 선수 래시포드는 라스무스 호일룬��의 부재 속에 공격 라인을 이끌었다. 알레한드로 가르나초가 수비 실수를 틈타 내준 패스로 골을 성공시켰다. 큰 맥락에서 보면 의미가 많지 않지만, 이날 동점골로 포레스트와의 5번의 경기 모두에서 골 관여를 기록하는 행진을 이어갔다.
 
아마드의 복귀

텐 하흐 감독은 금요일에 기자들에게 올해가 지나면 여러 명의 1군 선수들이 부상에서 돌아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마드가 프리시즌에 당한 장기 무릎 부상 이후해 다시 팀에 합류했다. 선덜랜드에서  챔피언십 무대를 뛰며 성공적인 임대 시즌을 보낸 젊은 윙어 아마드는 이번 경기에 전격 출전했다. 코트디부아르 국가대표인 아마드는 고국에서 열리는 아프리카 네이션스컵에 출전하지 않는다. 오른쪽 측면에서 활발한 움직임을 보이며 카메오로 활약한 것을 발판으로 삼을 전망이다.

안토니의 부상 가능성

54분에 안토니 대신 아마드가 교체 투입되었다. 안토니에게 문제가 생겨서 교체된 것으로 보인다. 텔레비전 카메라에는 안토니가 벤치에 앉은 후 왼쪽 햄스트링 주변을 움켜쥐고 있는 모습이 포착되었다. 텐 하흐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안토니의 상태에 대해 밝힐 전망이다.
엘랑가와 재회

전 맨유 공격수 엘랑가는 킥오프 전 양 팀 팬들의 열렬한 환영을 받았다. 포레스트의 공격에서 활기찬 모습을 보여주며 멋진 순간을 보냈다. 스웨덴 출신 윙어 엘랑가는 맨유 아카데미를 졸업하고 지난 시즌 노팅엄 셔로 이적하기 전까지 텐 하흐 팀의 멤버였다. 지난 8월 올드 트라포드에서 열린 경기에서 후반 교체로 출전했지만, 뉴캐슬과 박싱데이 경기에서 인상적인 활약을 펼친 후 누누 신임 감독의 신뢰를 받았다.  전 소속팀 맨유를 상대로 자신의 기량을 제대로 보여줄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엘랑가는 두 골에 모두 관여했다. 특히 결승골 어시스트를 기록했다.

호일룬의 결장

경기 전 가장 큰 뉴스는 지난 애스턴 빌라전에서 프리미어리그 첫 골을 터뜨린 라스무스 호일룬아 경기 당일 맨유 스쿼드에서 제외되었다는 소식이었다. 호일룬은 팀 명단 발표 직전에 부상으로 제외되었다. 안토니가 맨유의 교체 선수였다가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맨유는 다음 경기인 위건 애슬레틱과의 에미레이트 FA컵 3라운드 원정 경기까지 9일의 시간이 있기 때문에 그 사이에 호일룬이 회복해 DW 스타디움 원정 경기에 출전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올해 66번째 경기

시티 그라운드에서의 패배는 다사다난했던 올 한 해 동안의 66번째 경기이자 마지막 경기였다. 비록 브릿지포드 스탠드의 낮은 층에 자리 잡았던 맨유 원정 응원단이 원했던 결과는 아니었지만, 90분 내내 놀라운 응원이 이어졌다. 풀타임을 소화한 선수와 스태프 모두에게 감사함을 전할 수 있었다.

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