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루노 페르난데스

페르난데스의 맨유 데뷔골 소감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올드 트라포드에서 왓퍼드에 3-0 승리를 거둔 경기에서 기록한 데뷔골에 대해 '꿈이 이뤄졌다'고 표현했다.

포르투갈 대표 미드필더 페르난데스는 전반전 종료를 앞두고 페널티킥으로 득점해 맨유의 승리를 이끌었다. 페르난데스는 그뿐 아니라 앙토니 마르시알의 골에도 관여했고, 메이슨 그린우드의 득점을 어시스트하며 승점 3점을 얻는 데 크게 공헌했다.

페르난데스는 지난 월요일 첼시와 원정 경기에서 해리 맥과이어의 헤더 득점으로 이어진 코너킥으로 어시스트도 했다.

“느낌이 좋다.”
페르난데스가 경기를 마치고 MUTV에 말했다.
“내겐 꿈이 이뤄진 것이다. 지난 몇 주간은 내게도 팀에게도 대단했다. 우리는 울브스와 비겼다. 하지만 그 이후 좋은 경기를 했다. 첼시 원정에서 이겼고, 오늘 홈에서 왓퍼드를 이겼다. 승점 3점을 얻어 기쁘고, 우리의 순위가 올라 기쁘다.”

 

하이라이트: 맨유 3 왓퍼드 0동영상

“행복하다. 가족도 금요일에 왔다. 오자마자 내가 골을 넣는 걸 봤다.”


페르난데스는 페널티킥에 대해선 자신감을 갖고 있다. 2016년 우디네세 시절부터 1부리그 경기에서 성공한 13번째 페널티킥 득점이었다.

페르난데스는 벤 포스터 골키퍼가 다른 방향으로 뛰도록 하고 가볍게 성공시켰다.

“보통 이런 방식으로 찬다. 바꿀 때도 있다. 오늘은 이런 방식으로 득점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었다. 득점은 좋았다.”
페르난데스는 1월에 스포르팅 리스본에서 이적해 온 뒤로 인기가 높다.
“브루노, 브루노”
를 외치는 팬들의 함성이 40분에 많이 나왔다.

“기분이 좋다. 팬들이 대단한다. 팬들이 내게 자신감을 주고, 뛸 때마다 행복하다. 하지만 동료들이 많이 도와준 덕분이기도 하다. 동료들이 내게 자신감을 많이 주고, 믿어주는 것이 굉장히 중요하다.”

 
경기 막판에 페르난데스는 그린우드의 득점을 도운 패스를 연결했다. 18세 어린 선수에 대해 묻자 페르난데스는 좋은 선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메이슨은 많은 퀄리티를 갖고 있다. 그는 이제 시작했고, 더 성장할 것이다. 그가 가진 자신감과 능력이라면 좋은 선수가 될 것이다.”


손 안에 넣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소식! 어플리케이션을 다운로드하세요!

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