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 제임스

제임스, 최고의 데뷔전 소감

다니엘 제임스는 일요일 저녁 경기에서 자랑스러운 선수였다. “꿈이 이루어지는 순간”을 맨유 데뷔와 함께 스트레트포드 엔드 앞에서의 득점으로 이뤄낸 것이다.

다니엘 제임스는 초반 벤치에 있었다. 하지만 후반전 그에게 기회가 왔고, 결과는 4-0 맨유의 승리였다. 

제임스는 폴 포그바에게 멋지 ㄴ어시스트를 선사했고, 네트의 코너쪽으로 득점을 하며 마무리하기도 했다. 이후 동료들과 함께 관중 앞으로 달려가 축하를 받았다. 

가슴이 따뜻해지는 순간이었다. 그는 곧 차분하게 돌아왔고, 경기에 임했던 당시의 생각과 느낌에 대해 이야기해주었다.

당신이 꿈꾸던 것이었나요?

“음, 그런 것 같아요. 아직 적응을 끝낸 건 아니지만, 이런 곳에서 데뷔도 하고 득점도 하고 말이죠. 제가 여기서 뛴 처음으로 말이에요. 득점을 한 건 꿈이 이뤄진 것 같았어요.”

어떤 기분이었나요?

“너무 흥분되었습니다. 긴장하지 않았다고도 할 수 없죠. 3-0인 상황에서 투입되었고, 즐기며 경기를 했습니다. 그리고 제가 여기 있는 이유를 사람들에게 보여주어야 겠다고 생각했습니다. 그 결과입니다. 3-0인 상황에서 우린 카운터 어택을 했고, 제 경기에서 많이 작용했습니다 투입되고 득점하고, 뭐라 더 표현할 수 없습니다.”

기회가 왔을 때, 기뻤겠네요?

“몇몇 사람들은 바보 같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볼이 저에게 왔고, 수비수가 막을 줄 알았어요. 하지만 곧장 제가 볼을 차냈고, 네트 뒤쪽으로 굴러갔습니다. 순수한 감정이었고, 기뻤습니다.”

올드 트래포드에서 득점하는 것을 기대했었나요?

“제가 기대한 대로 입니다. 분위기도 놀라웠고요. 팬들이 정말 대단했습니다. 우리와 정말 끈끈하게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프리 시즌을 갔던 모든 곳에서 보여주셨던 그 모습이었고, 팬들도 놀라웠습니다. 그리고 여기서 다시 뵙게 되었죠. 여기서의 득점은 꿈을 이룬 것과 같았습니다.”

가족들도 무척이나 기뻐하셨겠네요..

“네, 절 자랑스러워 하셨어요. 오늘 스탠드에도 계셨었고요. 어디에 계신지는 몰랐지만, 찾고 싶었고, 정말 어렵더군요. 많은 팬분들이 앞에 계셨으니까요. 가족들과 저에게는 더이상 말로 표현 못할 기분이었습니다. 여기서 첫 영예를 받게 되었으니까요. 제가 이곳에 있는 이유를 잘 설명해 주었다고 생각합니다.”

이제 시작이죠, 그렇죠?

“맞습니다. 오늘은 선발이 아니었지만, 기분이 별로이거나 하지는 않습니다. 준비가 되어야만 하고, 모든 이들이 승리하는 쪽에서 뛰고 싶은 건 마찬가지니까요. 투입되어서 오른쪽과 왼쪽에서 뛰었습니다. 양 쪽 모두에서 서로 도와가면서요. 카운터 어택이 잘 맞아들어갔고, 적당한 타이밍에 적당한 위치에서 이루어졌습니다. 운이 좋았던 것도 있지만, 오늘의 저에게 값을 치렀다고 생각합니다.”

권장:

관련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