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니 판 더 베이크

판 더 베이크의 발견

도니 판 더베이크는 겨우 네 살 때 자신의 꿈이 축구 선수라는 것을 알았다고 한다.

판 더 베이크의 아버지 안드레는 2001년 8월 아약스와 셀틱과의 챔피언스리그 경기를 보기 위해 그를 데려갔다. 아이러니하게도 판 더 베이크가 데뷔전을 치른 경기 상대도 셀틱이었다. 판 더 베이크는 그때 경기에 뛰고 싶어했던 마음을 지금도 기억한다.

판 더 베이크는 인사이드 유나이티드와 가진  독점 심층 인터뷰에서
“그때 나는 모든 어린 아이들이 말하는 것처럼 아버지에게 계속 프로 축구선수가 되고 싶다고 했다”
고 했다. 
“아약스 선수가 되고 싶다”
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부친은
“하고 싶으면 최선을 다해야 한다”
고 했다.

“1군 선수가 되겠다고 늘 말해왔고, 모든 사람들에게 몇 년 안에 가서 뛰겠노라고 했다.”
어렸을 때 판 더 베이크는 남동생 로디와 함께 베인슈케 보이스에서 뛰었다. 거기서 친구이자 멘토인 하름 그레빙크를 만났다. 이제 70세가 된 하름은 그를 아약스에 입단 시킨 인물이다. 

“그는 내가 다니던 클럽 '베인슈케 보이즈'에서 처음으로 나를 봤고 아약스로 데려왔다. 휴일에도 나는 훈련을 더 하고 싶었고, 그가 늘 그렇게 해줬다. 특별한 사람이다.”


“어린 시절 그에게 축구적으로 많은 걸 배웠다. 슈팅, 프리시즌에 몸 만드는 법 등 그의 방식으로 훈련했다. 그와 많은 이야기를 나눴고, 내게 많은 도움을 줬다.


판 더 베이크는 하름에게 맨유로 이적에 대해 조언도 구했다. ”
그는 나를 정말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내가 아약스에서 해낸 일들을 맨유에서 이루는 걸 보고 싶다고 하셨다. 맨유에서 좋은 경험을 많이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하셨다.
판 더 베이크는 선수 경력 초기를 돌아보며 노력과 끈기, 신념이 지금의 그를 있게 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했다.

“우여곡절이 많았다. 항상 좋았던 것은 아니다. 좋지 않은 날도 있었다. 어려서는 늘 먼 길을 가야 했다. 아침 8시에 버스를 타고 학교에 갔고, 밤 8시에 집으로 돌아왔다. 그런 모든 일들이 나를 강하게 만들어줬다.”
 

판 더 베이크는 아약스에서 유소년 팀 선수로서 배운 것을 돌이켜보며
“많은 것이 포지션 게임에 관한 것이었다. 기술적인 부분도 배웠다. 아약스 유소년팀에서 정말 좋은 코치들과 정말 좋은 선수들과 함께 했다. 그런 것들이 아약스를 큰 팀으로 만든 것이다. 많은 젊은 선수들이 1군에서 기회를 얻고 좋은 커리어를 쌓고 큰 클럽에 가는 것, 이것이 아약스가 하는 일이다. 그리고 내가 배운 것”
이라고 했다.

“공을 다루는 기술에 대해 많이 배웠다.  유소년팀에서 모든 것을 배웠고, 모든 가능성을 향상시켰다. 그것이 나에게 많은 도움을 주었다.”
판 더 베이크는 맨유 선수로 이루고 싶은 것을 말하며 끊임없이 발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나는 늘 나 자신을 믿는다. 늘 더 나아질 수 있다고 믿는다. 그러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아약스에서 맨유로 한 걸음 더 나아갔고, 이제 더 많은 걸 요구하고 있다. 맨유가 우승할 수 있도록 돕고 싶다. 모든 대회를 위해 싸울 것이다.”


인사이드 유나이티드 10월호에서 도니 판 더 베이크와 가진 심층 인터뷰 전문을 확인하세요. 지금 주문하세요!

새로운 시즌이 왔다! 2020/21시즌 맨유 홈, 어웨이 및  서드 유니폼은 현재 유나이티드 다이렉트에서 구입할 수 있습니다.

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