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콧 맥토미나이

맥토미나이, '이제는 전진'

올드 트라포드에서 열린 맨체스터 더비에서 특별한 장거리 슈팅 득점을 올린 스콧 맥토미나이가 이 흥분을 계속 가져가선 안된다고 밝혔다.

펩 과르디올라 감독이 이끈 맨체스터 시티와의 치열한 전투 중심에 77분 교체 투입된 맥토미나이는 후반 추가 시간에 아름다운 장거리슛으로 2-0 승리를 이끌었다.

스코틀랜드 출신 미드필더 맥토미나이는 프레드가 찔러 넣은 공을 골키퍼 에데르송이 걷어낸 볼을 받자마자 레프트배 벤자민 멘디의 키를 넘겨 40야드 거리에서 슈팅을 시도했다.
맥토미나이의 슈팅 순간
맥토미나이의 슈팅 순간
“달콤한 순간이었다. 한 골이면 경기를 끝낼 수 있었기에 특별했다.”
맥토미나이가 스카이 스포츠에 말했다.

“아름다웠다. 맨시티 팬 한 두명을 아는 데 한 방 제대로 먹였다!”


“골키퍼를 읽었다. 기회는 스스로 만드는 것이다. 우리 팬들 앞에서 넣었기에 더 특별했다.”


“내겐 의미가 크다. 한 두 명이 내 이름을 부르더라도 그런데, 스트레트포드 엔드 전체, 경기장 전체가 내 이름을 노래하는 것은 말할 수도 없다. 눈부시다.”
“두 달간 부상으로 뛰지 못했다. 너무나 돌아오고 싶었다. 팀이 발전하는 걸 봤기 때문이다.”
그가 덧붙였다.
“오늘 투입되어 팀을 도울 수 있어 영광이다.”


“내 자리를 얻기 위해 싸우고 있다. 누구도 선발 명단을 보장받지 못한다. 모두가 매주 열심히 훈련하고 있다. 들뜨지 않고 발전하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하이라이트 : 맨유 2 맨시티 0동영상

“오늘 경기를 이긴 것은 환상적이다. 하지만 다음 경기는 별개다.”
그가 강조했다.

“이 마음을 가져가지 말고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 챔피언스리그 진출을 위해 박차를 가해야 한다.”


“선수들을 믿는다. 오늘은 최고였다. 첫 15~20분은 어려웠지만 그게 선수들에게 어떤 의미였는지 봤을 것이다. 자신감을 얻기 좋은 경기였다. 하지만 앞으로 이어지는 일정에도 계속 결과를 내기 위해 꾸준헤야 한다.”


손 안에 넣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소식! 어플리케이션을 다운로드하세요! 

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