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레 군나르 솔샤르

솔샤르 감독, 맨시티전 반응

올레 군나르 솔샤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이 올드 트라포드에서 맨체스터 시티를 2-0으로 꺾었다. 2009/10시즌 이후 첫 맨시티전 더블을 달성했으며, 올 시즌 펩 과르디올라의 팀을 상대로 세 번째 승리를 거둔 것에 대한 기쁨을 밝혔다.

솔샤르 감독은 꿈의 극장에서 거둔 승리 직후 MUTV, 스카이 스포츠와 경기 후 회견을 가졌다. 앙토니 마르시알과 스콧 맥토미나이의 골로 어느 때보다 분위기가 뜨거웠다.

결과가 모든 것을 의미한다

“결과거 언제가 결정적인 요인이다. 승점 3점을 얻은 것이 기쁘다. 경기력은 기대했던대로다. 수비를 잘해야 한다는 걸 알고 있었다. 초반 15분에서 20분은 힘들었다. 하지만 잘 했다. 우리는 그들을 급하게 만들었고, 높이 올라오게 해서 기회를 만들었다.”


믿을만한 선수들

“이런 선수들과 함께 하는 것은 특권이다. 열망이 가능하고, 근면하다. 팬들은 이런 선수들을 사랑할 수 밖에 없다. 선수들과 팬들의 유대감을 오늘 볼 수 있었다. 대단한 분위기였다. 마지막에 모든 이들이 기립해있었다. 알렉스 퍼거슨 경도 있었다. 자랑스러워보였다. 우리 모두에게 대단한 순간이었다.”

 

하이라이트 : 맨유 2 맨시티 0동영상

전술적 상식

“떄로는 우린 그들을 압박해서 밀려나가게 했다. 우리는 윙백과 스리톱으로 적극적으로 나섰다. 압박하거 나갈 때 뒤에는 세 명을 남겨뒀다. 그들의 실수를 유발시켰다. 결과에 만족한다. 때로는 공을 갖고 수비하는 게 좋을 때도 있지만 난 불평하지 않을 것이다. 앙토니와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잘 맞았다. 브루노는 그런 유형의 선수다. 물론 훈련에서 준비했던 것이기도 했다. 우리는 발전하고 있는 팀이고, 선수들도 발전하고 있다. 기회가 여러 차례 있었고 득점을 해냈다. 다니엘 제임스, 브루노, 앙토니도 골을 더 넣을 수 있었다. 배우길 원하는 선수들과 함께 하는 것은 특권이다. 선수들이 우리가 주는 조언에 귀를 기울인다.”


프레드의 시뮬레이션 경고

“페널티킥을 얻어야 했다. 명확한 페널티였다. 발목을 차였다. 하지만 우리는 원했던 경기 결과를 얻었다.”
타이틀을 얻고 싶다

“우리는 매 순간 발전하고 있는 것을 느낀다. 물론 우승을 하기 위해선 1,2명, 3명의 선수들이 결핍됐고, 경험이 부족한 것도 알고 있다. 아직 얘기할 때가 아니라는 것도 안다. 이제는 순위를 상승시키는 것을 얘기하고 있다. 더 많은 승점을 얻고 4위에 도전하고 있다. 첼시와 레스터 시티는 아직 내가 원하는 것보다 앞서있다.”


클롭이나 과르디올라와 대적할 수 있나?

“난 펩을 세 번 이긴 게 아니다. 선수들이 한 것이다. 맞다. 난 이 팀이 발전을 발전시킬 수 있는 능력을 갖고 있다고 믿고, 가능한 최선을 다할 것이다.”

 
10경기 중 8차례 클린시트

“우리가 내준 2골을 보라. 한 골은 클럽 브뤼헤전에 내줘선 안될 것이었다. 공이 골킥으로 구르고 있었던 때다. 그리도 한 골은 다비드 데헤아의 실수에서 나왔다.”


순위표를 보다

“대단한 승리다. 레스터 시티와 맨시티를 따라잡고 싶다. 우리는 에버턴전처럼 승점을 잃을 여유가 없다. 그에 대한 보상일 수도 있다.”


손 안에 넣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소식! 어플리케이션을 다운로드하세요! 

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