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 매과이어

매과이어, "홈에서 승리해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주장 해리 매과이어가 RB 라이프치히와 챔피언스리그 승리의 희열이 아스널과 프리미어리그 홈 경기에 역효과를 줬다고 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지난 수요일 홈에서 RB 라이프치히에 5-0 대승을 거두며 기세등등했으나 아스널에 1-0으로 졌다.

피에르 에메릭 오바메양이 후반전에 넣은 페널티킥으로 맨유는 프리미어리그에서 15위에 머물렀다.

주장 매과이어는 이 결과에 대한 설명을 문의받았다.
매과이어
매과이어
“손가락 하나 까닥하기 어렵다. 우리는 경기를 잘 시작하지 못했다. 전반전에는 상대에게 공을 너무 내줬다.”
매과이어가 스카이스포츠와 인터뷰에서 말했다.

“변명할 이유를 찾기 어렵다. 우리 자신을 봐야 한다. 처음부터 잘하지 못했다.”


“전반전에 집중력이 부족했다. 패스가 부정확했다. 아마 우리는 좀 안일했던 거 같다.”
“이기든 지든 같은 레벨을 유지해야 한다. 시즌은 길다. 부석할 것이다. 우린 수요일에 이스탄불에서 또 다른 빅매치를 치러야 한다. 빨리 나아가고 개선해야 한다.”


“기회가 적은 케이지 게임이었다. 상대도 우리보다 1,2번 더 기회가 있었다. 우리가 더 많은 상황을 만들었어야 한다.”


“경기를 잘 시작하는 게 중요하다. 우리는 출발이 충분치 않았다.”
1-0 패배로 맨유는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홈 경기에서 세 번째 패배를 당했다. 크리스털 팰리스, 토트넘전에 이은 패배다. 홈에서 얻은 유일한 승점은 첼시전 0-0 무승부다.

매과이어는 맨유가 우승컵을 들기 위해선 바뀌어야 한다고 했다.

“걱정할 건 없다. 실망스럽다. 올해 홈에서 열린 리그 경기에서 이기지 못해 실망스러운 건 맞다.”


“하지만 주중 경기에서 우리는 훌륭한 경기력을 보이며 홈에서 살아났다. 너무 깊이 분석할 필요는 없다. 우리는 활기찬 상태로 다시 경기를 준비하면 된다.”

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