셰필드전에 나선 맨유 선수들

맨유의 놀라운 원정 기록

지금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클럽 역사상 1부리그 원정 경기 10연승으로 신기록을 수립했다.

맨유는 지난 달 사우샘프턴과 경기에서 3-2로 승리하면서 종전 최고 기록은 리그 원정 7연승(알렉스 퍼거슨 감독이 지휘한 1993년)에 도달했고, 이후 2승을 더 추가했다.

그리고 목요일 밤 솔샤르 감독이 지휘한 맨유는 브러몰 레인에서 셰필드 유나이티드를 3-2로 꺾으면서 프리미어리구 원정 경기 6연속 역전승을 달성했다.

이것은 매우 주목할만한 성과다. 잉글랜드 축구 역사상 1부리그에서 10경기 연속 원정 경기에서 승리한 것은 네 번째 사례다.
 
더욱이 맨유가 연승을 거두는 기간동안 득점 기록은 대단하다. 원정 경기는 보통 철저한 무실점 경기가 특징인데, 맨유는 최근 6번의 원정 경기에서 최소한 3골씩을 넣었고 10경기에서 총 29골을 기록했다. 

하지만 셰필드전 승리 이후 솔샤르 감독은 2000명의 홈 관중이 입장힌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전을 제외한 나머지 원정 경기의 승리에 대해 겸손한 자세를 취했다.

“눈부신 기록이다. 하지만 셰필드 유나이티드전은 일반적인 원정 경기와 달랐다. 분위기가 달랐다. 물론 자랑스러운 업적이다.”

 
맨유가 달려온 원정 경기 연승 리스트를 소개한다.

브라이턴 0 맨유 3

락다운 이후 첫 원정 경기 승리는 스타일이 좋았다. 메이슨 그린우드의 골과 브루노 페르난데스의 멀티골로 편안한 승리를 거뒀다. 그린우드의 도움에 이은 페르난데스의 득점은 1993년에 나온 골을 연상케 하기도 했따.

애스턴 빌라 0 맨유 3

빌라 파크에서도 같은 상황이 벌어졌다. 페르난데스가 선제골을 넣었고, 그린우드와 포그바가 득점을 추가했다.

크리스털 팰리스 0 맨유 2

맨유는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사우샘프턴과 경기에서 무승부를 거둔지 3일만에 셀허스트 파크에서 마커스 래시포드와 앙토니 마시알의 골로 승리했다.
 
레스터 0 맨유 2

맨유는 챔피언스리그 진출권을 확보하기 위해 승점 1점이 필요했다. 무실점 경기를 하면서 페르난데스의 페널티킥 득점과 제시 린가드의 추가 시간 득점으로 승리했다.

브라이턴 2 맨유 3

2020년의 두 번째 브라이턴 원정 경기는 첫 번째 경기와 대조를 이루지 못했다. 맨유는 자책골을 허용한 뒤 래사포드의 솔로 골로 따라 붙었다. 추가 시간에 솔리 마치에게 뼈아픈 동점골을 내준 맨유는 닐 무페이의 핸드볼 파울이 경기 마지막 순간 VAR을 통해 페널티킥으로 선언되면서 100분까지 이어진 추가 시간에 페르난데스가 득점을 올려 시즌 첫 승리를 거두는 데 성공했다.

뉴캐슬 1 맨유 4


페르난데스는 세인트 제임스 파크 원정에서 처음으로 페널티킥을 실축했다. 하지만 경기 마지막 5분에 멋진 골로 득점했고, 아론 완비사카와 마커스 래시포드가 골을 추가했다.
에버턴 1 맨유 3

맨유는 초반에 다시금 뒤졌지만 페르난데스의 두 골로 후반전에 리드를 찾았고, 에딘손 카바니가 추가 시간에 맨유 데뷔골을 넣었다.

사우샘프턴 0 맨유 2


맨유의 승리에 또 한번 카바니가 큰 영향력을 발휘했다. 첫 골은 페르난데스가 만들었고 두 번째 골을 넣어 극적인 승리를 이끌었다.
 
웨스트햄 1 맨유 3

데이비드 모예스 전 맨유 감독은 토마스 수체크의 골이 나왔을 때 승리를 기대했을 것이다. 솔샤르 감독이 이끈 맨유는 폴 포그바의 로켓과 같은 슈팅으로 동점을 만든 뒤 그린우드와 래시포드의 골이 추가로 나와 3-1로 승리했다.

셰필드 유나이티드 2 맨유 3


맨유는 브로멀 레인에서 열린 프리미어리그 원정 경기에서 6경기째 선제골을 내줬으나 역전극의 습관이 이어졌다. 래시포드의 두 골과 마시알의 시즌 첫 골로 맥골드리의 더블에도 불구하고 승점 3점을 얻었다.

권장:

관련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