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커스 래시포드

래시포드 "축구는 나의 삶"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공격수 마커스 래시포드는 몇 달 간 바쁜 시간을 보냈다. 그는 축구장 밖에서 큰 인상을 남겼는데 그중 큰 업적인 아동 빈곤 문제에 대한 것이다.

지난 금요일 마커스 래시포드는 코로나19 대유행 기간 영국의 취약 계층 가정의 아이들을 위한 노고를 인정 받아 영국 정부로부터 훈장을 받았다.

잉글랜드와 덴마크의 UEFA 네이션스리그 경기를 앞둔 기자회견에서 맨유 스타 래시포드는 그가 경기장 밖에서 해온 일이 혹시 경기력에 부정적 영향을 끼친 게 아니냐는 질문을 받았다.

“저 같은 경우 전혀 그렇지 않습니다.”
래시포드가 답했다.
“저와 함께 일하는 사람들이 뒤에 있고, 우리 모두 같은 입장에 있었어요. 이미 많은 일들은 몇 달 전에 마무리됐고, 이젠 계속 해나가는 것이 중요하죠. 그게 계속 정상을 유지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입니다. 당신이 말한 것처럼 많은 일이 벌어지고 있죠.”


“지금 전 정신적으로도 좋고, 두 가지 일을 편하게 해내고 있어요. 매일 훈련과 경기하는 것도 잘 준비되어 있고요.”


“만약 피해를 준다면 아이들을 도울 수 있는 다른 방법을 찾으면 되는 것이죠. 그리고 축구 경력도 잘 해나갈 수 있도록 준비하고요.”

래시포드는 가레스 사우스게이트 감독이 이끈 잉글랜드 대표팀에 복귀해 기뻐하고 있다. 지난 달에는 부상으로 합류하지 못했다. 그는 벨기에와 지난 주말 경기에 페널티킥으로 득점했고 경기도 잘했다. 

“지난 소집을 함께 하지 못해 기분이 안 좋았죠.”
래시포드가 말했다.

“대표팀에 돌아와서 경기를 하고, 함께 이길 수 있어서 흥분돼요. 2승을 거뒀고, 마지막 경기까지 잘 해야죠.”

래시포드는 선두를 다투는 벨기에를 2-1로 꺾은 경기에서 페널티킥으로 자신의 11번째 국제 경기 득점을 했다.

“선수단 분위기가 대단해요. 솔직히 우리 모두 서로를 잘 이해하고 있고, 하나로 뭉쳐있어요. 월드컵 때도 그랬고, 그점이 가장 느껴져요.”


“선수단도 좋아요. 많은 선수를 보유한다는 점은 경가 중에 특히 빛을 발합니다. 열심히 훈련하고, 함께 어떤 팀이든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해요.”


다음 고민은 수요일 밤 덴마크를 상대로 경기하고 토요일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뉴캐르 유나이티드를 상대하는 것이다.

새 시즌 개막, 2020/21시즌 맨유 홈, 어웨이, 서드 유니폼은 유나이티드 다이렉트에서 판매 중입니다. 

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