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슨 그린우드

그린우드의 활용법은?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과 전 맨유 미드필더 대런 플레처는 메이슨 그린우드가 향후 몇 년 간 맨유의 9번 공격수 자리를 차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2019/20시즌 17득점, 잉글랜드 대표팀 데뷔, 그리고 등번호를 상징적인 11번으로 변경한 것과 맞물여 그린우드에 대한 올 시즌 기대는 크다.

아직 10대인 그린우드는 래시포드와 함께 루턴 타운과 카라바오컵 경기에 교체 투입되어 3-0 승리를 이끈 추가골을 넣었다. 
 
“그린우드는 환상적인 시즌을 보냈다.”
솔샤르 감독이 인정했다.
“이제 그린우드에겐 중요한 목표가 생겼다. 마커스도 그렇다. 스트라이커들은 득점을 통해 자신감을 가져야 하고, 다시 득점을 갈망해야 한다. 나머지 선수들과 마찬가지로 좋은 컨디션을 갖춰 경기에 돌아와 만족한다.”


“그는 미들에서도 뛸 수 있다. 어린 선수고 아직 신체적으로 더 성장할 여지가 있다. 그래서 나중에는 9번 선수로 나아갔으면 좋겠다.”
솔샤르 감독이 덧붙였다.
솔샤르 감독은 그린우드에게 포워드로 더 성장하기 위한 명확한 조언을 하기도 했다.

“9번 공격수가 되려면 헤딩하는 법을 배워야 한다.”
솔샤르 감독이 거듭 강조했다.
“계속 얘기하고 있고, 그러기 위해 나와 따로 훈련하고 싶다면 환영이다.”


그린우드는 크리스털 팰리스전에서 팀 포수 멘사의 크로스를 헤딩으로 연결했고, 훈련장에서 발전시켜야 하는 부분이라는 것을 인정했다.
 
솔샤르와 함께 선수로 뛰었던 플레처는 그린우드의 잠재려이 확실하다고 했다.

“그는 맨유 최고의 팀에서 선발로 나설 수 있다.”
스카이스포츠와 인터뷰에서 말했다.
“그린우드는 오른쪽 측면에서 마시알은 중앙에서, 래시포드는 왼쪽에 서고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10뻔 자리에 선다. 이게 맨유가 최고의 경기력을 낼 수 있는 포진이다.”


“그린우드는 틀림없이 9번 공격수로 진화할 것이다. 그는 세계적인 잠재력을 갖고 있다. 그가 양방향으로 갈 수 있다는 게 팩트다. 그런 스트라이커가 많지 않다. 왼발과 오른발로 모두 자연스럽게 마무리할 수 있는 선수는 거의 없다. 수비수에겐 악몽이다.”


새 시즌이 개막한다! 2020/21시즌 맨유 홈 앤 어웨이 유니폼은 지금 유나이티드 다이렉트에서 판매 중입니다.  

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