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캐슬전

맨유, 뉴캐슬에 4-1 승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4-1 대승을 거뒀다. 직전 라운드 패배로 인한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맨유는 18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뉴캐슬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 경기에서 뉴캐슬에 4-1로 승리했다. 맨유는 이번 승리로 직전 라운드에 당했던 참패의 분위기를 뒤집었다.

뉴캐슬은 달로, 크래프, 러셀레스, 페르난데스, 루이스, 헤이든, 조엘링턴, 셸비, 헨드릭, 생 막시맹, 윌슨이 선발로 나섰다.

맨유는 래쉬포드를 중심으로 제임스, 브루노, 마타, 프레드, 맥토미니, 쇼, 매과이어. 린델로프, 비사카, 데 헤아를 선발로 내세웠다.
 
맨유는 경기 초반 어려움을 겪었. 경기 시작 2분 만에 루크 쇼가 상대 크로스에 발을 갖다댄 것이 굴절돼 자책골로 연결되면서 불운을 겪었다.

다급해진 맨유는 공세를 펼쳤고 페르난데스와 후안 마타의 호흡으로 여러 기회를 만들었다. 전반 20분에는 페르난데스가 마타의 패스를 마무리해 골망을 흔들었지만 오프사이드 판정으로 취소됐다.

그래도 분위기를 가져온 맨유는 전반 23분 해리 매과이어가 마타의 코너킥을 헤딩골로 연결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전반을 1-1로 마친 양팀은 후반 들어 불꽃이 튀었다. 뉴캐슬도 공격적으로 나왔고 후반 5분 칼럼 윌슨의 절묘한 슈팅이 위협적이었지만 다비드 데 헤아 골키퍼의 선방에 가로막혔다.
 
전반을 1-1로 마친 양팀은 후반 들어 불꽃이 튀었다. 뉴캐슬도 공격적으로 나왔고 후반 5분 칼럼 윌슨의 절묘한 슈팅이 위협적이었지만 다비드 데 헤아 골키퍼의 선방에 가로막혔다.

후반들어 뉴캐슬이 오랜만에 기회를 잡았다. 후반 5분 생 막시맹의 크로스를 윌슨이 정확히 발끝에 맞췄지만 데 헤아 골키퍼가 환상적인 선방으로 막아냈다.

맨유가 역전골 기회를 잡았다. 후반 9분 역습 과정에서 래시포드가 루이스에게 파울을 당했고, VAR 판독 후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키커로 나선 브루노의 슈팅을 달로 골키퍼가 선방해내며 역전골 기회가 무산됐다.

이후 맨유는 포그바와 반 더 비크를 투입하며 공격적인 변화를 감행했다. 결국 맨유가 역전에 성공했다. 후반 40분 래시포드와 페르난데스가 원투패스를 주고받았고, 브루노가 완벽한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경기 종료 직전 완 비사카와 래시포드까지 득점에 성공한 맨유는 시즌 두 번째 리그 승리에 성공했다. 
맨유 출전 선수

데 헤아, 완-비사카, 린델로프, 매과이어, 쇼, 프레드(포그바 69), 맥토미니, 마타(마티치 90+2), 페르난데스, 제임스(판 더 바이크 76), 래시포드

득점 : 매과이어, 페르난데스, 완-비사카, 래시포드

경고 : 제임스 

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