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트윌란을 상대로 데뷔골을 넣은 래시포드

래시포드가 꼽은 최고의 득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잉글랜드 대표팀의 스타 마르쿠스 래시포드가 프로 선수로 넣은 첫 번째 골과 같은 감정을 줬던 성취는 아직 없다고 했다.

맨유 아카데미에서 성장하던 18세의 래시포드는 미트윌란과 UEFA 유로파리그 경기에 1군 소속으로 첫 경기에 나서 두 골을 넣었다.

3일 뒤에는 아스널과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 득점했다. 그는 지난 4년 간의 1군 팀 생활을 돌아볼 때 최고의 순간에 대해 묻자 어떤 골도 프로 데뷔 첫 골에 비할 수 없다고 했다.
 

“알다시피 그 이후 모든 골은 처음 넣었던 골과는 느낌이 달랐다.”
이제 만 22세가 된 래시포드의 말이다.

“그저 고마움을 느꼈다. 정말로. 뛸 수 있는 기회를 준 클럽과 데뷔전에 이런 골을 넣을 수 있도록 해준 것에 대한 감사한 마음 뿐이었다.”
이제 맨유의 등번호 10번을 달고 뛰는 선수가 된 래시포드는 허리 부상으로 쓰러지기 전인 2019/20시즌 1월까지 19골을 기록하고 있다. 최근 상승세를 타고 있는 선수 생활 중에도 두드러진 두 경기를 언급했다.

“분명 몇몇 순간이 있다. 2016년에 크리스털 팰리스를 상대로 승리한 FA컵 결승전도 그렇다. 특별한 순간이었다. 내 첫 트로피였기 때문이다.”
래시포드가 말했다.

“FA컵을 중간부터 치렀지만 좋았다. 유스컵으로 시즌을 시작해 FA컵 우승으로 마쳤다. 그래서 좋은 느낌이었다.”

 
웸블리에서 에버턴을 꺾은 준결승전에서 페널티킥이 막히는 것과 골라인 앞에서 기회가 무산되는 것을 본 래시포드는 결국 앙토니 마르시알의 골로 이겼던 경기에 대해서도 기억했다.

“2016년 FA컵 준결승 에버턴전이 특별했냐고? 그렇다고 할 수 있다.”
래시포드가 설명했다.
“우리는 공격적으로 경기했다. 우리는 계속 경기를 몰아붙였고, 늘 앞을 봤다. 우리는 90분 내내 상대에 문제를 만들었다.

늦은 시간에 나온 앙토니의 골로 결국 이겼다. 조슴 쓴 맛의 승리였다. 쉽게 3-0으로 이겼다면 좋아하는 경기로 남았을 것이다. 우리의 플레이 방식 때문에 좋은 경기였다.


골이 따라올 것 같았지만, 시간이 슬금슬금 지나갔다. 우리가 결코 결승골을 얻지 못하리란 생각은 없었다. 인내심을 갖고 해야 할 일을 했고, 앙토니가 기회를 잡았다. 그게 중요했다.

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