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니 판 더 베이크와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

솔샤르 감독, ‘판 더 베이크 능력 입증’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이 도니 판 더 베이크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올 시즌 미드필드에 득점력을 가미해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올 여름 아약스에서 맨유로 이적한 판 더 베이크는 지난 토요일 크리스털 팰리스에 3-1로 패배한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 데뷔골을 넣었다. 페널티 에어리어에서 가진의 득점 본능을 증명했다.

판 더 베이크는 이날 교체 출전으로 맨유 소속 첫 공식 경기에 나섰고, 13분 만에 득점했다.

솔샤르 감독과 스태프는 네덜란드 대표 미드필더 판 더 베이크가 맨유에 부족했던 부분을 제공했다며 숙제를 풀었다고 했다.
“도니는 눈부셨다. 그는 공간을 볼 줄 알고, 공을 찾을 줄 알며 박스의 어느 위치로 가야하는 지 아는 선수다. 그게 우리에게 도움이 된다. 우리가 그를 영입한 이유다.”
솔샤르 감독이 토요일 경기를 치른 뒤 말했다.

“판 더 베이크는 훌륭한 태도와 에너지를 가졌다. 공간을 찾고 차지하는 능력에 있어서 내가 하는 한 누구보다 좋은 선수다. 그는 적절한 지역으로 침투하기도 했다.”
감독이 덧붙였다.

“우리는 팰리스 수비에 둘러싸여 있었기에 그런 점이 필요했다. 자주는 아니었지만 크로스도 시도했는데 박스 안에 인원이 부족했다. 적절한 위치에 우리 선수가 없었는데 판 더 베이크가 그걸 해줬다.”
판 더 베이크는 올드 트래포드에서 치른 데뷔전에 데뷔골을 넣었지만 팰리스전 패배로 빛이 바랬다.

“맨유에서 첫 경기였기에 기기고 싶었다. 어떻게 이기든 관계없었다. 3-1로 홈에서 졌기에 정말 실망스럽다. 정말 기분이 좋지 않다.”
판 더 베이크가 MUTV에 말했다.

만약 경기장에 관중이 있었다면 판 더 베이크가 80분에 득점해 희망의 불씨를 살렸을 때 스트레트포드가 울렸을 것이다.
 
“팬 앞에서 경기하면 더 좋을 것이다. 내가 득점했지만 우리는 졌다. 가장 중요한 것은 팀의 승리다.”
판 더 베이크가 말했다. 

“하지만 늘 맨유를 위해 뛰는 것은 좋은 일이다. 나의 첫 경기였고 다음에는 팀이 이기도록 돕고 싶다.”


새 시즌이 개막했습니다. 2020/21시즌 맨유 홈 앤 어웨이 유니폼은 지금 유나이티드 다이렉트에서 판매 중입니다. 

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