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릭 바이

에릭 바이의 복귀는 '천군만마'

에릭 바이가 진짜 복귀한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수비에도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바이는 지난 루턴과의 경기에서 오랜만에 선발 출전했다. 오랜 공백 후 제대로 된 경기를 소화한 것이다.

2018년 12월 솔샤르 감독이 부임한 후 바이는 불과 19경기를 소화했다. 지난 시즌에는 11경기 출전에 그쳤다. 무릎 부상이 문제였다.

하지만 이제 그가 돌아왔다. 빡빡한 일정 속에서 완전히 복귀한 바이는 팀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오늘의 골 : 요크 vs 사우샘프턴동영상

솔샤르 감독은 브라이턴 앤 호브 알비온과의 경기를 하루 앞두고 가진 기자회견에서
“지난 시즌 우리의 모습은 우리가 최선을 다 해 수비를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
며 

“팰리스전은 아쉬웠다. 아쉽게 득점했다. 하지만 지난 시즌 빅토르 린델로프와 해리 매과이어의 조합이 보여준 수비는 환상적이었다”
고 했다.

이어 그는
“전체를 보면, 팀으로서 수비를 한다. 바이가 다시 준비가 되었고, 팀에 보탬이 된다. 서서히 출전을 늘리며 팀에 더 도움이 될 것이다. 오랜 기간 기다렸는데, 조금 더 끌어올리고, 더 정기적으로 그라운드에 나서길 바란다”
고 했다.
바이는 지난 루턴과의 경기에서 매과이어와 호흡을 맞추며 팀의 클린시트를 도왔다. 상대는 두 차례의 유효 슈팅만을 기록했다.

바이는 탁월한 수비 능력을 보였고 딘 헨더슨의 선방까지 빛났다.

솔샤르 감독은 별도의 인터뷰에서 바이가 카라바오컵에서 보여준 것은 일종의 신호라고 했다.
 
바이는 지난 루턴과의 경기에서 매과이어와 호흡을 맞추며 팀의 클린시트를 도왔다. 상대는 두 차례의 유효 슈팅만을 기록했다.

바이는 탁월한 수비 능력을 보였고 딘 헨더슨의 선방까지 빛났다.

솔샤르 감독은 별도의 인터뷰에서 바이가 카라바오컵에서 보여준 것은 일종의 신호라고 했다.

새 시즌 유니폼 주문하기! 맨유 온라인 메가스토어! 
 

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