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

솔샤르 감독 “홈 경기 문제 없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이 올드 트래포드에서 경기하는 것에 대해 아무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솔샤르 감독은 최근 맨유가 홈 경기에서 부진한 것에 대해 정신적인 문제가 있는 게 아니냐는 질문을 받았다. 지난 목요일 셰필드 유나이티드와 경기에서 극적인 3-2 승리를 거둔 맨유는 원정 경기에서 전승을 거두고 있는 것과 홈 경기 성적이 대조적이다.

맨유는 원정 성적 1위를 차지하고 있지만 홈 경기에서 6경기 만에 간신히 1승을 거둬 번리, 브라이턴, 셰필드를 제치고 홈 경기 성적 17위에 올라 있다.
 
“정신적인 문제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솔샤르 감독이 강조했다.
“브러몰 레인에 팬이 없었고, 이러한 환경에 우리는 적응해야 한다.”


“선제골을 누가 넣는지, 상대가 어떻게 나오는 지에 세밀한 차이거 있다. 오늘 셰필드 유나이티드와 경기에서 두 팀 모두 앞에서 뛰며 압박하고 전진하고 공간을 만들었다. 우리도 그랬다.”


“일요일 경기는 어려운 경기일 것이고 열린 경기가 될 것이다. 최근 본 리즈의 경기는 매우 흥미진진했다.”
이번 주말 맨유와 원정 경기에 나설 리즈 팬들은 입장을 원하겠지만 꿈의 극장은 무관중 체제다.

불운하게도 2000명의 팬이 들어올 것을 기대했던 이 경기는 맨체스터 지역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정부 지침에 따라 2단계로 내려가지 못했다.
솔샤르 감독은 현 1위 리버풀이 홈에서 관중과 함께 경기할 수 있는 몇 안되는 팀이라는 게 유리하냐는 질문에
“경기장에 팬들이 있기를 바라기 때문에 대답하기 어렵다. 입장이 가능한 곳에 왜 팬들이 오는 것을 막아야하는지 모르겠다”
고 답했다.

“말하기 어렵지만 올드 트래포드에서 2000명이나 4000명의 팬들을 올 수 있게 하는 게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빨리 팬들이 왔으면 좋겠다. 공평하지 않다고 말하고 싶지는 않지만 팬들이 있는 게 유리한 것은 맞다.”


“모든 이들이 자기 클럽을 지지하기 바란다. 우리도 기다렸다가 다음에는 관중이 들어올 수 있기를 바란다.”

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