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커스 래시포드

첼시전 최고의 선수는 래시포드

마커스 래시포드가 맨유와 첼시의 경기에서 MOM으로 선정되었다.

래시포드는 공식 앱에서 74%의 지지를 얻으며 MOM으로 선정되었다. 

오프닝 득점을 연 그는 긴장하지 않는 모습으로 전반전 패널티 득점을 성공시켰다. 이후 바추아이의 동점 골이 있었다. 

그는 다시 한 번 프리킥을 35야드에서 시도했고, 왼쪽 위 코너를 향한 볼이 득점이 되었다. 

솔샤르 감독은 인터뷰에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래시포드는 스트라이크를 가했죠. 훈련에서 많이 봤습니다. 유효 슈팅도 해낼 거에요 곧.”

“몇 번의 노력이 있었고, 마침내 해냈습니다.”

“카디프와의 경기에서도 제 첫 경기였는데, 그가 30야드에서 볼을 찼고, 3분 후 득점이었습니다. 굉장히 힘을 북돋아주는 선수에요.”

다니엘 제임스는 래시포드가 훈련에서도 똑같았기 때문에 그리 놀라지 않았다고 전했다. 

“매일 연습했습니다. 몇몇은 이번 시즌 그 답지 않다고 평했지만, 그 뒤에는 엄청난 노력이 있었습니다.”

“오늘 패널티에서 보았듯, 그는 지난주에는 놓쳤었습니다. 하지만 앞으로 나오는 용기를 보여주었고, 다시 기회를 잡았어요.”

마커스 래시포드
마커스 래시포드

이번 투표 2위는 맥토미나이로 18%를 얻었다. 그는 래시포드의 첫 득점에 가치있는 기여를 만들어냈다. 경기장 높이 볼을 띄웠고, 제임스는 패널티를 위한 빌드 업도 만들어냈다. 

브랜든 윌리엄스가 8%의 지지로 3위를 차지했다. 레프트 윙 백에서 굳건한 경기력을 보여준 선수였다. 

그는 여덟 번의 듀엘에서 여섯 번을 가져왔으며, 두 번의 인터셉션을 만들었다. 그리고 허드슨-오도이의 질주를 막아서기도 했다.

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