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토르 린델로프

린델로프, 준결승 '정조준'

빅토르 린델로프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준결승 상대들보다 24시간 더 쉴 수 있는 것이 이점이 되기를 희망했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의 맨유는 월요일 저녁 브루노 페르난데스의 연장전 페널티킥 득점에 힘입어 FC 코펜하겐에 1-0 승리를 거둬 4강 진출에 성공했다. 

하이라이트 : 맨유 1 코펜하겐 0동영상

맨유는 이번 주말 준결승에 앞서 열린 울버햄프턴 원더러스와 세비야간의 8강전 경기 승자를 기다리고 있다. 린델로프는 맨유가 회복해야 할 시간이 더 많은 게 이득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는 MUTV의 스튜어트 가드너에게
“말하기 어렵지만 지금은 힘들기 때문에 하루 더 보내는 것은 항상 긍정적인 일”
이라고 말했다.

“그 여분의 휴식은... 경기 마지막 순간의 차이가 될 수도 있다.”
린델로프는 71분 에릭 바이 대신 투입됐다. 그의 정규적인 중앙 수비 파트너인 해리 맥과이어와 함께 골을 지켰다.

스웨덴 수비수 린델로프는 공격에도 기여했으나 골대를 강타했다.

“우리가 준결승에서 이기고 결승전에 진출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
라고 린델로프가 덧붙였다.
“그것이 우리의 목표였다. 우리는 잘 해냈고, 잘 해낼 수 있기를 희망한다”
고 말했다.

우리는 모두 유나이티드다! 지금 새로운 아디다스 트레이닝 키트를 구입하십시오.

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