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ick to go to homepage
ルート

약력

득점력이 뛰어난 골게터 뤼트 판 니스텔로이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몸담는 동안 특유의 골 결정력을 발휘하며 팀의 성공에 공헌했다.

네덜란드 출신의 이 공격수는 맨유에 합류한 이후 세 시즌 동안 100골을 몰아넣었다. 네 번째 시즌에는 유럽 대항전에서 클럽 최다 골 기록이었던 데니스 로의 기록을 따라잡았으며, 다섯 번째 시즌에는 200경기에 못 미치는 출전 기록에도 불구하고 150골을 채웠다. 그러나 판 니스텔로이가 올드 트라포드에 입성하기까지는 오랜 기다림이 필요했다. 판 니스텔로이는 22살이 되던 해, 420만 파운드의 이적료를 받고 헤렌벤에서 PSV 에인트호벤으로 이적하며 네덜란드 클럽 간 최고 이적료 기록을 세웠다. 1998년 8월, PSV에서 터트린 첫 번째 리그 골은 공교롭게도 친정팀을 상대로 한 경기에서 나왔다. 그리고 같은 해 11월, 독일과의 경기에서 국가대표팀 데뷔골도 기록했다. PSV에서의 두 시즌 동안 판 니스텔로이는 60골을 기록했다. 알렉스 퍼거슨 감독은 판 니스텔로이를 영입하기로 결심했지만, 그가 PSV의 팀 훈련 중 무릎 십자 인대 부상을 당하는 바람에 1년을 기다려야 했다. 2000년 4월 팀의 메디컬 테스트를 통과하지 못하면서 이적이 늦어진 것. 그러나 현저한 회복 끝에, 그는 2001년 4월 23일 마침내 맨유에 계약을 맺었다. 판 니스텔로이는 데뷔 시즌에 36골을 기록했고, 2002/03시즌에는 44골을 터트리며 팀의 프리미어리그 우승에 지대한 공헌을했다. 세 번째 시즌에는 30골을 터트렸다. 2004/05시즌, 그는 부상으로 신음하면서도 27경기에 출전해 16골을 만들어냈다. 챔피언스리그에서는 8골을 기록해 최다득점자에 올랐다. 이듬해인 2005/06시즌 역시 다소 실망스러웠다. 판 니스텔로이는 시즌 초반 12경기에서 10골을 기록하며 인상적인 출발을 보였다. 12월까지는 26경기에 선발 출전해 17골을 기록하고 있었다. 그러나 당시 최고의 경기력을 보이던 루이 사아가 복귀하면서 팀에서 자리를 잃고 말았다. 그는 칼링컵 결승전에서 대기 명단에 포함됐지만 경기에 출전하지는 못했다. 시즌 마지막 날 열린 찰턴과의 경기에서는 대기 명단에도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퍼거슨 감독은 판 니스텔로이를 제외한 이유를 "팀에 대한 충성심"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결국 판 니스텔로이는 2006년 여름 올드 트라포드를 떠나 스페인의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했다.

축소 About 뤼트 판 니스텔로이
  • 포지션

    공격수

  • 국가

    Netherlands

  • 생년월일

  • 입단

  • 유나이티드 데뷔전

    v 리버풀(중립) 채리티 실드

  • 유나이티드 퇴단

최신

프레드

맨유의 500번째 득점자는 '프레드' Article

맨유의 프레드가 맨유의 500번째 득점자로 기록을 세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