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비드 데헤아

솔샤르 감독이 밝힌 데헤아 부상

다비드 데헤아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사우샘프턴의 경기 전반전을 마친 뒤 부상으로 교체됐다.

데헤아는 프로 500번째 경기를 뛰었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서 84경기를 뛰었고, 맨유로 이적해 416번째 경기를 소화했다. 이 경기에서 그는 부상을 당해 파리생제르맹과 챔피언스리그 경기 출전이 불투명해졌다.

제임스 워드 프라우스가 2-0을 만든 프리킥 슈팅을 막으려다 골 포스트와 충돌한 데헤아는 전반전 종료 후 교체됐다. 딘 헨더슨이 후반전에 투입되어 맨유 소속 리그 데뷔전을 치렀다.
맨유 감독 올레 군나르 솔샤르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데헤아의 상황에 대해 말했다.

“무릎에 타박상을 입었다. 수요일에는 괜찮기를 바란다. 하지만 알 수 없다.”
극적인 3-2 승리를 거둔 뒤 솔샤르 감독이 MUTV의 스튜어트 가드너와 인터뷰에서 말했다.

“내일(월요일) 검사를 해봐야 한다. 하지만 헨더슨이 잘해줬다.”
맨유는 수요일에 PSG와 경기한다. 데헤아의 출전이 중요한 H조 경기다. 알렉스 텔레스도 사타구니에 불편함을 느껴 브랜든 윌리암스와 교체됐다.

앞서 솔샤르 감독은 폴 포그바가 발목 부상에서 돌아왔다고 했다. 스콧 맥토미니는 사우샘프턴 원정에 불참했다. 앙토니 마시알을 질병으로 인해 결장했다.

솔샤르 감독은 추가 사항에 대해 화요일 경기 전 회견에서 밝힐 예정이다.

권장: